원칙과 신뢰를 지키는 병원

인공신장센터

큰길내과의원

혈액 투석의 시작 (HD initiation)

투석은 “예정된 시작”과 “응급시작” 두 가지 방법으로 시작하게 됩니다. 투석혈관이 준비된 상태의 투석은 예정된 시작이며,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시작하는 것이 응급시작입니다. 응급투석으로 시작하는 것은 좋지 않으므로, 혈청 크레아티닌(Cr)이 5mg/dL 정도가 되면 증상이 없더라도 투석혈관을 준비하고, 요독증상이 발생하거나 폐부종이 생긴다면 투석을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.

투석을 처음 시작할 때에는 첫 투석의 합병증인 불균형증후군을 피하기 위해 “적응투석”으로 시작하며, 적응투석이란 첫번째 투석에서 2시간만 진행하고 환자의 상태를 살핀 뒤, 두번째, 세번째 투석으로 가면서 30분~1시간씩 서서히 투석량을 늘려 나가는 것입니다.

적응투석이 무사히 끝나고 본투석으로 넘어가면 혈액투석은 “1회 4시간, 주3회” 를 표준 스케쥴로 생각합니다. 물론, 투석효율 및 임상증상을 고려하여 개인별로 3시간~4시간, 주2~3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. 투석량을 생각할 때는 1회 투석당 투석량도 중요하지만, 주당 총 투석량도 중요하기 때문에, 1회당 투석량이 충분해도 주당 투석횟수가 적으면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. 따라서 투석스케쥴은 의료진이 의학적 판단 하에 결정하는 것이 맞습니다.

투석 전 환자의 상태가 안정적인 경우는 입원치료 없이 개인의원에서도 적응투석의 시작이 가능합니다. 입원하여 투석을 시작해야 하는 경우는 보통 3~4번의 적응투석 후 개인의원으로 전원하게 됩니다. 혈액투석을 전문으로 하는 혈액투석전문병원에서는 대학병원과 동일한 검사 스케줄과 투석환자 관리가 가능합니다. 또는 혈액투석만을 전문으로 하기 때문에 대학병원보다 투석치료에 대한 질이 더 높기도 합니다. 1주일에 3번 혈액투석을 받으며, 다른 내과질환에 대한 정기검사도 받습니다. 따라서 투석을 받는 병원이 환자의 상태를 가장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약 처방 역시 투석을 받는 병원에서 받으시는게 좋습니다.

TOP